오늘도 사랑하십시오_따뜻한 편지 2528호 [펌] - 싸부넷

  • 나의 일정
  • erp바로가기

  • 최신댓글리스트 더보기
    Erp사용질문 실무Q&A
    게시판타이틀 자유게시판 / 상세보기
    추천수 12 | 조회수 570 | 등록일 2023-11-28 08:43:15

    제목

    오늘도 사랑하십시오_따뜻한 편지 2528호 [펌]

    글쓴이

    perdeo
    내용
     

     
    오늘도 사랑하십시오




    남편은 집안의 장손이었습니다.
    그동안 엄마가 해준 명절 음식만 먹다
    처음 맞이하는 며느리로서의 명절,
    그것도 친척이 많은 시댁의 명절은 하루에도
    상을 무려 10번도 넘게 차려내는
    고된 경험이었습니다.

    직장 생활과는 전혀 다른 고단함을 느꼈습니다.
    심지어 명절 다음날은 시어머님의 생신이기까지 했습니다.
    그래도 어머님의 첫 생신상은 꼭 차려드리고 싶다는 생각에
    여러 개의 알람을 맞춰놓고 잠을 청했지만,
    눈 떠보니 날이 환해져 있었습니다.

    저 자신에게 속상하고 시어머님께는 죄송했습니다.
    헐레벌떡 밖으로 나갔는데 시부모님도
    명절 연휴에 피곤하셨던지 주무시고
    계셨습니다.

    정말 다행이다 싶어 주방에 들어갔더니
    남편의 뒷모습이 보였습니다.

    "내가 지금 깨우려고 했는데 빨리 일어났네.
    내가 다 해놨으니 걱정하지 마!"

    그러곤 시부모님 방을 향해서
    남편은 크게 말했습니다.

    "아버지, 어머니 일어나세요.
    며느리가 어머님 생신이라고 미역국
    맛있게 끓여놨어요."

    벌써 꽤 많은 시간이 지났는데도
    그때를 생각하면 지금도 미소가 지어지네요.
    살면서 티격태격 싸우기도 하고,
    아이들 키우느라 잊고 있던 행복한 기억.
    마음은 그렇지 않은데 모진 말도 쏟아내곤 했던
    순간순간이 후회되기도 합니다.

    지금 생각해도 남편을 만나 결혼한 것이
    제 인생에서 가장 잘한 선택인 것
    같습니다.






    사랑이란 이름으로 연을 맺고 살아가는 두 사람.
    기쁠 때나 슬플 때나 매 순간을 끝까지 함께 할
    우린, 부부입니다.

    오늘도 사랑하십시오.
    참마음으로, 영원할 것처럼, 
    열심히, 진실하게...


    # 오늘의 명언
    사랑에는 한 가지 법칙밖에 없다.
    그것은 사랑하는 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다.
    – 스탕달 –
    추천
    목록
    자유게시판 전체목록 (15342)
    번호
    오늘도 힘내세요, 화이팅 ~~ ^^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지글
    싸부넷 처음 사용시 자주하는 질문 [1627]
    관리자
    2016-12-0520,145
    공지글
    회원등급의 종류와 등업 안내입니다 [1941]
    관리자
    2016-01-2816,952
    공지글
    댓글 이모티콘 변환 리스트 입니다 ^^ [893]
    관리자
    2016-03-289,350
    15339
    좋은 인간관계_따뜻한 편지 2589호 [펌] [3]
    perdeo
    2024-02-21221
    15338
    연초부터 지출이 너무 많네요
    MTB소년
    2024-02-21328
    15337
    안녕하세요 [4]
    부채사주
    2024-02-20402
    15336
    싸부넷 기장대행 써보신분 [4]
    cruelsoo
    2024-02-19370
    15335
    동영상강의 [4]
    오르고
    2024-02-19306
    15334
    해당 글은 1:1문의 게시판으로 이동 되었습니다.
    디에이치엔
    2024-02-16365
    15333
    선급금 환급금 분개방법 [1]
    엄지5
    2024-02-16281
    15332
    사용후기 [8]
    eun9773
    2024-02-15256
    15331
    날씨가 갈대갔네요 [4]
    케빈
    2024-02-15325
    15330
    안녕하세요 회린이입니다. [4]
    레이지터틀
    2024-02-15245
    15329
    점심은 갈치조림으로??? [4]
    기억상실
    2024-02-15314
    15328
    하루가 짧게 느껴집니다. [9]
    하윤
    2024-02-13232
    15327
    출근하셨습니까? [9]
    MTB소년
    2024-02-13334
    15326
    소중함을 잊지 말자_따뜻한 편지 2581호 [펌] [7]
    perdeo
    2024-02-13249
    15325
    설명절 얼마만큼 쉬세요? [6]
    MTB소년
    2024-02-07464
    1
    2
    3
    4
    5
    6
    7
    8
    9
    10